신성통상, 남성복 강공 전략 이어간다

발행 2020년 12월 03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앤드지
'앤드지'

 

 

5개 브랜드 내년 유통, 물량 확대 
자사몰, 교외형 복합매장 육성도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이 남성복 강공 태세를 내년에도 이어간다. 


앤드지, 지오지아, 올젠, 에디션센서빌리티, R지오지아 등 5개 브랜드의 현재 607개 매장을 내년 670개까지 늘리고, 물량도 올해 대비 10% 늘렸다.


리딩 브랜드는 점유율을 더 높이고, 나머지 브랜드는 상위권으로 도약하는게 목표다.  


백화점을 주력으로 하는 남성 캐릭터 ‘앤드지’와 아울렛, 몰 위주의 ‘지오지아’는 지난해 각각 900억, 1,000억대를 기록했고 올해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최근 몇 달 간 매출도 2위 브랜드와 2배의 격차를 기록했다. 


내년 ‘앤드지’는 이랜드리테일, 모다아울렛 등을 확대, 유통 채널도 다각화한다. 

 

 

'지오지아'
'지오지아'

 


‘R지오지아’와 ‘에디션센서빌리티’는 도약에 나선다. 각각 올해 350억, 400억을 목표로 움직이고 있는데, ‘R지오지아’는 캐주얼 비중을 80%로 높게 가져가고 있다. 젊은 감성의 제품들로 20대 고객층 확보에 주력한다. ‘에디션센서빌리티’는 35~45세 타깃이 핵심으로, 비즈니스 캐주얼로 승부를 건다.


TD캐주얼 ‘올젠’도 올해 실적이 크게 올라섰다. 작년 1천억 대를 돌파하면서, ‘지오지아’, ‘탑텐’에 이어 자사 세 번째 1천억 브랜드가 됐다. 


교외형 복합 매장도 늘려가고 있다. 올 들어 천안 아산, 대구 진천 등 2개점을 오픈했고 내년 3개점을 증설한다. 층당 100평, 총 2층 규모의 매장들이다.


‘올젠’, ‘지오지아’ 2개 브랜드로 구성, 캐주얼은 ‘올젠’이, 슈트는 ‘지오지아’가 담당한다.


D2C 전략도 한층 강화한다. 자사몰인 탑텐몰은 올해 작년 대비 3배 실적을 예상하고 있다. 내년 각 브랜드별로 분리되어있던 물류센터도 통합해 효율을 높인다.

 

 

천안 아산, 교외형 복합 매장
천안 아산, 교외형 복합 매장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