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신소재와 스타일로 상품 경쟁력 강화

발행 2020년 09월 23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K2_플라이하이크 팬텀
K2_플라이하이크 팬텀

 

꿈의 나노물질 ‘그래핀’ 적용 하이킹화 출시

‘씬다운’으로 점퍼 보온력·디자인 업그레이드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케이투코리아(대표 정영훈)의 간판 아웃도어 ‘K2’가 새로운 기술력과 스타일 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을 내세우고 있다.

 

‘K2’는 올 상반기 업계 최초로 ‘꿈의 나노물질’로 불리는 ‘그래핀(GRAPHENE)’을 적용한 하이킹화 ‘플라이하이크’ 시리즈를 선보였다. 그래핀은 탄소 원자가 벌집 모양으로 배열된 얇은 막 형태의 나노 소재로,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좋고 탄성이 뛰어나다.

 

K2는 그래핀을 적용한 ‘플라이하이크’ 시리즈를 다양하게 출시했고, 그 중 ‘플라이하이크 렉스’는 3차례 리오더를 통해 3만족 이상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하반기에는 신발 중창(미드솔)에 뛰어난 쿠션감과 유연성을 제공하는 고탄성 그래핀폼(GRAPHENE POAM) 상판과, 우수한 탄성과 내구성으로 발의 피로도를 줄여주는 엑스폼(X-FORM) 하판을 이중으로 설계해 쿠셔닝과 추진력을 ‘플라이하이크 팬텀’을 새롭게 선보였다.

 

어퍼에는 고어텍스 원단에 스트레치 기능을 추가한 ‘고에텍스 재즈’ 원단을 적용해 신축성이 우수하고 자유로운 활동성을 보장한다. 아웃솔에는 마찰 저항력을 높인 엑스 그립(X-GRIP)으로 탁월한 접지력과 안정감을 갖췄다.

 

K2_씬에어 라이트
K2_씬에어 라이트

 

겨울 시즌 주력 제품인 다운에서는 혁신적인 ‘다운 압축 기술’의 ‘씬다운’ 소재를 적용한 ‘씬에어 다운(Thin Air Down)’을 출시한다. 씬다운은 충전재로 사용되는 다운을 특수 소재와 결합해 직물 형태로 개발한 다운 패브릭이다. 두께가 얇아 원하는대로 컷팅이 가능하며 박음질 없이도 다양한 스타일의 구현이 가능해 한층 업그레된 디자인을 제안한다. 특히 냉기가 들어오는 봉제선 부분(콜드 스팟)이 없어 보온력이 뛰어나다.

 

‘K2’는 씬다운 소재에 구스 충전재를 결합한 ‘씬에어 다운’과 숏기장 형태인 ‘씬에어 라이트’ 2종을 출시한다. 향상된 기능성과 디자인의 다운점퍼를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K2_씬에어 라이트
K2_씬에어 라이트

 

지난해 처음 출시한 ‘히트360(Heat360)’ 시리즈도 기술력 강화의 대표작이다. 히트360 시리즈는 첨단 분야인 인쇄전자 선두기업인 파루 社와 함께 개발한 탈부착형 발열 패드를 적용한 고기능성 발열 제품군이다.

 

충전식 발열 패드는 의류 안감 등에 달린 주머니에 넣은 후 보조배터리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최대 10시간까지 발열이 가능하며, 37℃부터 50℃까지 3단계로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K2_히트360 이미지
K2_히트360 이미지

 

히트360 시리즈의 대표 제품인 ‘디렉터 시티 다운’은 촬영 감독 등 겨울철 극한의 환경에서 야외활동을 하는 직업군을 모티브로 기획된 다운재킷으로, 등판 안감의 수납 공간에 발열패드를 넣은 후 보조배터리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히팅 변온 시 색상이 변하는 프린트 기법을 적용했다.

 

이양엽 ‘K2’ 상품기획팀 부장은 “혁신적인 소재 등 다양한 부분에서의 기술력 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제품 성능에 대한 기술력은 물론 친환경 제품군 강화 등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혁신을 주도하는 K2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