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업 오드컨셉, 누적 투자 100억 달성
아시아 시장 진출 발판 마련

발행 2020년 04월 02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패션 테크 기업 오드컨셉(대표 김정태)이 최근 AI 기반 스타일링 서비스 ‘픽셀(PXL)’의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총 6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 투자금만 100억 원으로, 국내 커머스 분야 AI 스타트업 중 유일하다.

 

이번에 참여한 투자사는 기존 투자사인 KB증권을 비롯해 HB인베스트먼트, 신한캐피탈-키움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SBI인베스트먼트 등 총 5개사다.

 

KB증권의 정성훈 차장은 “고유의 기술력은 물론 머신러닝 기술의 경우 향후 다른 산업에서도 확장성이 높다. 또 아시아 시장에서의 성장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오드컨셉은 자체 개발한 머신러닝 기반의 이미지 인식, 분석, 검색 기술을 바탕으로 패션 스타일링 서비스 ‘픽셀(PXL)’을 상용화해 패션 분야 온라인 커머스사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픽셀’은 소비자들의 관심 상품을 AI로 분석해 개인 취향에 맞는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다. 이미지 속성 분석, 유사 상품 추천, 스타일 제안, AI 타겟팅 광고까지 패션 마케팅의 전 과정에 원스톱으로 적용할 수 있다.

 

현재 국내는 물론 싱가포르, 일본, 인도네시아, 태국 등 APAC 시장 내 100여 개 이커머스 파트너들이 픽셀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월간 순 이용자는 900만 명이다. 데이터 확보가 핵심인 AI 분야에서 3년 동안 사용자와 상품 데이터, 코디 정보 등 수십억 단위의 트렌드 데이터를 확보, 경쟁 우위를 굳혔다.

 

이 회사 김정태 대표는 “최근 응용 머신러닝 기반의 컨텍스츄얼 타겟팅 광고 스타트업인 시크럭스(SEACRUX)를 인수했다. 시크럭스는 주 무대가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다. 인프라와 자금을 확보한만큼 아시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