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점퍼 선호 ‘숏’과 ‘미들’이 강세
10~20대는 ‘숏’ 30~40대는 ‘미들’ 선택

발행 2019년 12월 12일

오경천기자 , ock@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다운점퍼 스타일이 바뀌고 있다. 작년까지만 해도 ‘롱 다운’에 대한 선호도가 압도적이었다면 올해는 ‘숏’과 ‘미들’ 기장의 다운이 강세다.


하이퍼포먼스 스포츠브랜드 다이나핏코리아(대표 정영훈)가 12월 2일부터 12월 9일까지 일주일 간 자사 SNS를 통해 622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다운점퍼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10대 응답자의 46.5%, 20대 응답자의 41%가 ‘숏다운’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30대와 40대 이상 소비자의 선호도는 ‘미들다운’에 집중됐다. 30대의 40%가, 40대 이상 응답자의 46%가 ‘미들다운’을 가장 선호한다고 답했다. ‘롱다운’은 각각 38%, 31%로 ‘숏다운’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 소비자들의 다운점퍼 구매주기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과반 이상인 55%가 ‘2~3년에 한번’을 꼽았으며, ‘매년 구입한다’는 응답자도 전체의 27%나 차지했다. 반면 ‘3~5년에 한번’이라는 응답은 15%, ‘5년 이상 착용 후 구입한다’는 응답은 3%에 그쳤다.


다운점퍼 구매에 평균적으로 투자하는 비용은 ‘20만원에서 30만원(42%)’이 가장 많았고, 뒤이어 ‘10만원에서 20만원(29%)’, ‘30만원에서 50만원(25%)’ 순으로 응답률을 보였다.


다운점퍼 선택의 가장 주된 고려사항으로는 ‘유행 스타일’이 31%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보온성(27%)’, ‘가격(25%)’ 등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