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꼬르소’ 내년 상품 다각화

발행 2019년 11월 20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데님, 슈즈 구성 확대
유니섹스 제품 기획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LF(대표 오규식)가 전개하는 온라인 남성복 ‘일꼬르소’가 내년 상품을 다각화 한다.


올 하반기 작년대비 추동 아우터인 무스탕, 라이더 가죽 재킷, 트렌치코트, 숏패딩을 대폭 확대한데 이어 내년에는 데님 팬츠와 어글리 스니커즈를 확대 구성하고 유니섹스 상품을 선보인다.


데님 팬츠의 경우 스타일수와 수량을 4~5배 이상 늘린다. 올해 판매율이 높아 공급량과 스타일이 고객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다는 판단이다.


어글리 스니커즈는 올 추동 처음으로 두 스타일로 출시 되었으나, 그 중 스플리트 스니커즈가 완판을 기록했다. 국내 신발 소싱 업체인 ‘샌즈’사와 ODM 생산을 진행하고 있으며, 비브람솔 밑창으로 신발 브랜드 수준의 안정화된 착화감과 어글리 디자인이 적중해, 판매율이 높았다는 분석이다. 내년에는 이 스니커즈의 디자인을 일부 변경한 제품을 따로 출시하고 전체 수량과 스타일도 2~3배 이상 늘린다. 


유니섹스 상품의 경우 맨투맨, 후드 등 이너 위주로 상반기 테스트를 진행한다. 사이즈도 한 치수 작은 사이즈도 추가되며, 오버사이즈 실루엣 제품들이 다수를 차지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