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최대주주 광림, 남영비비안 인수 계약 체결 

발행 2019년 11월 14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13일 지분 58.92% 매매, 경영권 인수 완료 
광림 “국내 언더웨어 압도적 1위 목표”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내의 업체 쌍방울(대표이사 방용철)의 최대주주인 광림(대표이사 유갑종)이 62년 역사의 속옷 기업 남영비비안을 인수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광림은 쌍방울과 함께 국내 언더웨어 업계 1위 기업의 모기업이 됐다. 


광림은 13일 남영비비안 남석우 회장의 지분 23.80%를 포함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 58.92%를 인수하는 매매계약을 체결, 경영권 인수 절차를 마쳤다.


이로써 국내 언더웨어 시장의 전통 브랜드인 쌍방울 트라이(TRY)와 비비안(VIVIEN)이 한 지붕 아래에서 만나게 됐다.


쌍방울의 최대주주인 광림이 남영비비안의 경영권을 확보함에 따라 두 회사가 국내 언더웨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커져 브랜드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이번 남영비비안 인수에 따라 쌍방울은 여성 란제리 분야를 강화할 수 있어 브랜드 포트폴리오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표 브랜드 ‘트라이(TRY)’의 높은 인지도와 함께 남성 언더웨어 시장에서 존재감을 자랑해온 쌍방울이 국내 최대 여성 란제리 전문기업 남영비비안을 등에 업고 브랜드 및 사업 다각화를 도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광림은 쌍방울과 남영비비안이 서로 강점을 갖고 있는 유통 및 생산 채널을 전략적으로 활용할 경우 높은 시너지를 나타낼 것이라고 밝혔다.


쌍방울이 B2B 기반으로 전국에 600개가 넘는 판매처를 보유하고 있는 것에 비해 남영비비안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운용해 왔기 때문에 상호 보완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국내외 생산기지를 풍부하게 보유한 두 회사가 생산 부문에서도 협력해 원가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전망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