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메인스트리머, 신진 육성사업서 두각
‘무신사 넥스트 제너레이션’ 최종12인 선정

발행 2019년 07월 17일

유민정기자 , ymj@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유민정 기자] 논메인스트리머(대표 이재승,최미래)가 신진디자이너 육성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지난 3월 런칭한 ‘논메인스트리머’는 이재승 디자이너와 그래픽디자이너 최미래 대표가 전개하는 젠더리스 브랜드다.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의 ‘K패션오디션 트렌드페어’에서 신진부문 수혜브랜드로 선정된 데 이어, 무신사의 신진디자이너 발굴프로젝트 ‘무신사 넥스트 제너레이션’에서 총 523개 팀 중 최종 12인에 선정돼 최근 ‘무신사 스튜디오’로 사무실을 옮겼다.


제품은 자사 사이트에서 판매중이며, ‘퓨처 라인’ 등 일부 제품은 드롭 형식으로 선보이고 있다.


논메인스트리머는 ‘디자이너를 위한 디자이너브랜드’를 표방, 청년예술가들과 협업해 상생하는데 가치를 둔다.


이 회사 이재승 대표는 비영리 청년예술단체 ‘논메인스트리머 소셜클럽’을 이끌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 6월 말 뚝섬한강공원의 ‘서울생각마루’에서 ‘가면’이라는 주제로 그룹 전시를 선보였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