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서희] 천지개벽의 시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용기’다

발행 2020년 12월 28일

어패럴뉴스 , appnews@apparelnews.co.kr

 

오서희 몬테밀라노 대표
오서희 몬테밀라노 대표

 

 

인간이 가진 공통의 한계인지도 모르겠다. 삶의 경험이 누적될수록 자동반사적으로 자신을 보호하려는 본능이 강해진다. 
어릴 적에는 만나는 모든 이들이 친구였다면, 지금은 지인과 타인으로 구분하여 인식하게 되는 이유 역시 내 자신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기 위한 방어 기제일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어쩌면 순수하다는 것은 아이와 같이 세상 즉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인다는 뜻인지도 모르겠다. 


사업을 하면서부터는 그러한 방어 기제가 더 강해졌다. 문제는 언제나 ‘사람’이다. 사장도 상처를 받는다. 아니, 사실 더 많이 받는다. 유명한 경영의 대가도 “경영자가 사람을 믿지 않는 것은 위험하다. 하지만 그보다 훨씬 더 위험한 것은 사람을 무턱대고 믿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사업의 연차가 쌓일수록 오너 혹은 CEO들은 사람에 대한 촉이 예민해지고, 상처에는 무뎌진다. 수백억 사업체를 이끌다 보면 사람 관계의 폭이 넓을 것 같지만, 그건 선입견이다. 위의 이유들로 진짜 마음을 나누는 관계의 폭은 외려 좁디좁아진다. 


그런데 문제는 또 ‘사람’이다. 경영이란 무엇인가. 다름 아닌 사람을 통해 성취를 이루는 것이다. 요즘 소위 말하는 1인 컴퍼니의 오너를 두고, 경영자라 부르지 않는 이유다. 


그래서 요즘처럼 세상이 소란하고 변화가 급격할 때는 두 개의 자아가 필요하다. 방어기제와 고정관념으로 벽을 친 자연인으로의 자아와, 세상과 자신에 대한 객관적인 시선의 자아를 분리해야 한다. 


그래야만 새로운 세상에 필요한 지식과 인프라가 무엇인지, 누구를 믿고 무엇을 맡길 것인지, 버려야 할 것과 지켜야 할 것과 새롭게 취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다. 


방어 기제에 갇혀 있거나, 어제의 성공만을 고집스럽게 믿어서는 새해 불어닥칠 변화의 파고를 버텨내기 힘들 것이다. 세상과 사람에게 벽을 치고 앉아서 초단위로 변화하는 세상을 돌파하며 기업이 지속되는 일은 불가능하다. 하던 대로 해도, 유지는 하던 시절은 이제 영영 끝나 버렸다. 


어떤 측면에서 경영자가 고정관념을 벗어난다는 것은 ‘용기’의 문제다. 그리고 그 용기는 새롭게 보기로부터 비롯되는데 새롭게 보기는 시대가 요구는 지식을 어느 정도 획득했을 때 가능해진다. 


세상이 천지개벽을 할 때 리더는 그 옛날 어린 시절처럼 반짝이는 순수함으로 모든 현안들을 다시금 들여다보아야 한다. 머리도, 마음도 다시금 활짝 열어야 한다. 피곤한 일이지만, 사장의 숙명이다.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혼란의 2020년이 가고, 2021년이 기어이 우리 앞에 도착했다. 사람이 길게 살아야 100년을 살지 못하는데, 인류 대전환의 사건을 내 생애에 겪게 될 줄은 몰랐다. 수십 년 혹은 100년 쯤 후의 사람들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 시절을 어떻게 기록하고 있을지 상상해 보라. 그러면 지금 무엇을 해야 할지 조금은 힌트를 얻게 될 수도 있다.  


매출이 적게는 20%, 많게는 반토막이 난 채로 1년을 살았으니, 새해는 다시 뛰어오를 일만 남았다고 말한다면, 철없는 낙천주의라 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적어도 사람들과 함께 사업을 꾸려본 사람이라면, 이 낙천적인 문장 뒤의 치열한 고민의 시간이 겹쳐 읽힐 것이다.
다시 시작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