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서울패션위크, '디지털 런웨이'로 열린다

발행 2020년 09월 22일

김동희기자 , e_news@apparelnews.co.kr

막시제이

 

‘2021S/S 서울패션위크’ 10.20~25 DDP등 비대면 개최

위챗을 통한 ‘라이브커머스’ K디자이너 제품 온라인 판매

96개 국내 브랜드와 해외 바이어 연결 화상 수주상담회

 

[어패럴뉴스 김동희 기자] 코로나 이후 중단됐던 ‘서울패션위크’(2021 S/S 서울패션위크)가 오는 10월20일(화)~25일(일) 6일 간 비대면 ‘DDP 디지털 런웨이’로 열린다.

 

전 세계 누구나 원하는 곳에서 랜선 1열로 패션쇼를 즐길 수 있다. 디자이너 역시 전형적인 패션쇼장이라는 공간적 한계에서 벗어나 서울의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디지털 촬영기술과 기법으로 크리에이티브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패션쇼에서 선보인 제품을 그날 바로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씨 나우 바이 나우(SEE NOW BUY NOW)' 방식도 처음으로 도입한다. 매일 밤 10시 쇼호스트와 디자이너, 모델이 ‘라이브커머스’ 생방송을 진행한다. 모든 패션쇼와 라이브커머스 방송은 중국 국민 채팅앱 ‘위챗’과 ‘네이버’ 등 글로벌 언택트 플랫폼을 통하며, 이 외에도 서울패션위크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DDP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패션쇼를 관람할 수 있다.

 

또한, 해외 패션 관계자 및 소비자는 나우패션 홈페이지와 위챗 내 미니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 관람이 가능하다. 자세한 스케줄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DDP 디지털 런웨이’로 열리는 서울패션위크를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자이너 브랜드가 나아가야 할 컬렉션 표현과 발표의 변화를 실험하는 장이자, 최첨단 디지털 방식으로 K패션의 역동성과 창조성을 선보이고 K패션의 세계화를 앞당기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미스지 지춘희 디자이너

 

이에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3대 주요 프로그램인 ▲총 45명의 디자이너가 펼치는 패션쇼 ▲신상 컬렉션을 바로 구입하는 라이브커머스 ▲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바이어 간 1:1 온라인 상담회를 소개했다.

 

첫째, 서울패션위크의 메인 행사인 패션쇼는 6일 간 총 45회의 쇼가 이어진다. ‘올해의 명예 디자이너’인 지춘희의 <미스지컬렉션>(20일 오후 8시)이 그 시작이다.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 35명이 선보이는 ‘서울컬렉션’과 신진 디자이너 10명의 ‘제너레이션넥스트’로 구분된다.

 

‘제네레이션넥스트’는 ‘디지털 DDP 디지털 런웨이(Digital DDP Digital Runway)’라는 이름으로 DDP 내부 패션쇼장이 아닌 DDP의 독특한 외관을 무대로 열린다. 알루미늄 패널의 수려한 곡선과 노출 콘크리트의 잘라낸 듯한 사선의 건축미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둘째, ‘라이브커머스’는 10월21일(수)~25일(일) 매일 밤 10시부터 1시간 동안 라이브커머스 전용 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런웨이에서 눈여겨본 제품을 간접 체험해보고, 궁금한 점은 실시간 채팅으로 묻고 답한 뒤 구입할 수 있다.

 

이번에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하는 박환성 디자이너(디엔티도트)는 “중국 소비자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는 브랜드 입장에서는 중국 B2C 시장을 테스트해 보고 안전하고 유효한 중국 비즈니스의 새로운 경로를 개척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셋째, 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유수 바이어를 연결해 국내 브랜드의 해외 수주를 지원하는 트레이드쇼인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10.14~.21.)도 올해는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총 96개 국내 브랜드가 참여하며, 브랜드당 평균 10회 이상(일일 180회)의 바이어와 화상 수주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디자인재단이 초청한 해외 유수 바이어들이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 전용 B2B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국내 브랜드의 룩북과 상품별 상세 내역을 확인하고 1:1 비즈매칭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바이어와 브랜드, 통역사 3자간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서울디자인재단 최경란 대표이사는 “이번 디지털런웨이로의 전환과 라이브커머스의 도입은 일시적인 지원책이 아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서울의 패션사업의 활력과 디자이너 브랜드의 성장 지원을 위한 대안으로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선도적인 사례가 될 것” 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