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코로나 확산 여파로 개최 취소 결정

발행 2020년 02월 10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2019년 PID 개최 당시 사진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오는 3월4일부터 6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국내 최대 섬유비즈니스 전시회인 대구국제섬유박람회 'Preview In Daegu 2020'가 중국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사태 여파로 취소 결정됐다.

 

조직위원회는 현재 중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 각국으로 확산되고 있고 최근 국내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검증되어 가고 있는 비상 상황인 것을 감안하여 국내외 참가업체와 바이어, 참관객을 포함한 대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이와 같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9회를 맞이하는 대구국제섬유박람회는 국내업체 200개사를 비롯하여 중국, 인도, 대만 등 10개국 해외업체 120개사 등 총 320여개사의 국내외 참가업체와 25개국 해외 바이어, 약 2만여명 참관객 규모의 국제적인 박람회로 그동안 국내 중소섬유업계의 수출 마케팅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대구패션페어(DFF), 대한민국 국제섬유기계전(KORTEX) 등이 동시행사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2월 이후 개최가 임박한 시점에서 참가업체들과 바이어들의 중국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감염 우려와 불참 및 취소 가능성 증가로 비즈니스 성과감소는 물론, 대중밀집행사 기피 및 불안 등으로 인한 참관객 감소 예상 등 우려되는 여러상황들을 종합분석한바, 개최 취소를 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PID 조직위원회에서는 섬유업계를 중심으로 대구시, 경상북도 그리고 관련 섬유패션기관 및 단체와의 대응협력체계를 신속하게 구축하고 향후 중국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상황과 섬유수출시장 동향을 면밀히 분석하여 PID 중심의 수출 비즈니스 공백과 피해에 대응하는 방안과 기구축된 해외바이어와의 지속적인 비즈니스 신뢰성 유지를 위해 섬유업계에 적합한 새로운 해외마케팅 지원 대책을 새롭게 마련 시행할 예정이다.

 

2019년 PID 개최 당시 사진

 

2019년 PID 개최 당시 사진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