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해외여행 개방에 명품 업계 기대 증폭

발행 2023년 01월 12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사진=연합뉴스

 

번스타인, 중국 수요 2분기 말부터 반등 25~35% 성장

싱가포르, 한국, 홍콩, 일본, 태국 등 5대 행선지 부상

 

‘올해 중국의 명품 수요는 지난해보다 25~!35% 성장의 반등세로 서방의 5~10%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명품 애널리스트 루카 솔카(Luca Solca)가 이끄는 미국 투자 자문회사 번스타인이 중국이 3년 만에 해외여행을 개방키로 한 이후 내놓은 전망이다.

 

베인앤컴퍼니가 글로벌 명품 시장 전망을 지난해 22%에서 올해는 3~8%, 맥킨지가 중국 명품 성장을 9~14%로 예측했던 것에 비해 매우 고무적인 변화다.

 

번스타인은 여행 자유와 코로나 리스크가 겹쳐 1분기에는 힘든 상황이 진행되겠지만 2분기 말부터 강하게 반등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중국의 견인으로 글로벌 명품 시장은 10%대 중반의 성장을 예상했다. 중국이 위드 코로나로 정책 전환과 여행 개방, 경기 부양책의 파급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다.

 

지난 한 해 중국이 고전하는 사이 달러화 강세를 등에 업고 유럽 시장을 누비던 미국 수요가 둔화되는 시기에 맞춘 중국의 재부상은 명품업계로서는 절묘한 타이밍이라 할 수 있다.

 

중국 정부가 지난 8일부터 해외여행 제한을 해제한다고 발표하던 날 루이비통의 LVMH 주가는 2.7%, 에르메스는 4%가 각각 올랐다. 팬데믹으로 3년 동안 묶여있던 중국 소비자들의 ‘리벤지 트레블(revenge Travel)’이 시작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중국인 소비 패턴 변화 예의주시

 

영국 투자은행 버클리도 중국 명품 시장 회복이 예상보다 빨라져 올해 15%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1분기에 어려움이 있더라도 2분기부터 트래픽이 빨라진다는 것이다. 이에 힘입어 미국 7%, 유럽 6% 성장에도 불구하고 세계 시장은 9% 성장을 전망했다.

 

버클리는 중국 명품 시장 회복의 최대 승자는 시계 보석의 리치몬트 그룹이 될 것이라며 루이비통, 디올, 에르메스, 까르띠에, 반 클리프앤아펠, 몽클레르, 프라다를 수혜 브랜드로 꼽았다.

 

오는 2025년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명품 시장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중국의 명품 쇼핑은 2020년 초까지만도 전체 쇼핑의 70%가 해외에서 이뤄졌다. 팬데믹으로 여행이 제한 되자 쇼핑 수요가 국내로 몰려 베인앤컴퍼니 집계에 따르면 2019~2021년 사에 중국 내 명품 판매는 4,710억 위안(682억5,000만 달러)으로 두 배가 늘었다. 그러나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25%에서 21%로 줄었다.

 

중국 소비자들의 해외여행이 재개되면서 명품 업계의 관심사 중 하나는 중국 소비자들의 해외 쇼핑이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미칠 수 있을 지 여부다. 결론부터 말하면 50대 50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해외 쇼핑 50, 국내 쇼핑 50의 균형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중국 하이난 면세지구 부상

 

중국 정부의 해외여행 재개 발표 후 국제 온라인 여행사 트립 닷컴에 따르면 항공편 예약이 2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5개 행선지는 싱가포르, 한국, 홍콩, 일본, 태국으로 유럽과 미국 등 먼 나라보다는 가까운 나라를 선호해 아직은 유럽 명품 브랜드들이 기대하는 리벤지 트레블은 좀 더 두고 봐야 할 상황으로 설명됐다.

 

중국 소비자들의 해외 원정 쇼핑이 팬데믹 이전 수준에 못 미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전망은 그동안 중국 소비자들의 쇼핑 패턴 변화, 중국 정부의 중국 내 쇼핑 권장, 명품 브랜드들의 중국 진출 증가, 전자상거래, 하이난 등 중국 내 여행지 부상등이 요인으로 꼽힌다.

 

LVMH그룹의 루이비통, 미국 테피스트리 그룹의 코치 등은 지난 3년간 새로운 플래그십스토어 런칭 등 중국 내 투자를 두 배 이상 늘렸고, 에르메스는 최근에 난징시 고급 쇼핑몰 데지 플라자에 2층짜리 초대형 플래그십스토어를 런칭시켜 중국 시장의 리오픈을 맞이했다. 에르메스는 중국 내 매장이 27개에 달한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면세지구인 하이난 섬의 부상이다. 하이난 면세지구의 중국 내 명품 판매 비중은 팬데믹 이전 6%에서 두 배 이상인 13%로 늘어나 과거의 홍콩과 비교된다.

 

그럼에도 파리, 런던 등 유럽의 패션 거리가 매력적인 것은 명품의 본고장이라는 점, 아직도 명품 가격이 중국에 비해 저렴하고 상품 종류가 다양하다는 점 등이 꼽힌다. 로이터 통신은 핸드백의 경우 상하이가 파리보다 10~20% 비싸다고 비교했다.

 

루이비통 중간 사이즈 네버플 백의 경우 상하이에서는 14,400위안(2,090달러)으로 18%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파리에서 쇼핑을 하면 이에 더해 12%의 부가가치세 환급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해외 여행을 자주 한다는 마오라는 여성은 최근 친구로부터 해외에 나가면 구입해 달라는 화장품 리스트를 받았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