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의류 생산도 앞서가는 영스에프엔씨

발행 2022년 06월 2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사진제공=영스에프엔씨

 

에코, 리싸이클 원단 개발 생산

지속가능성 인증 공장 구축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글로벌 생산 전문기업 영스에프엔씨(대표 길신영)가 친환경 의류 생산 수요 상승에 맞춰 보다 활발한 전개에 나선다.

 

지속가능한 패션, 친환경 패션으로의 소비자 인식 변화, 친환경 글로벌 기준 강화로 관련 의류를 출시하려는 브랜드 문의가 증가하고 있어서다. 온라인 플랫폼 기반 브랜드, 스타트업 기업 브랜드들의 수요가 특히 늘고 있다.

 

영스에프엔씨는 일찍부터 친환경 의류 생산을 준비해왔다. 서스테이너블 흐름을 파악하고 케이폭 등 천연 섬유 소재(아우터 충전재)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왔으며 GRS(Global Recycled Standard), 오코텍스 등 지속가능성을 인증 받은 공장을 사용하고 있다.

 

또, 대구 R&D 센터를 운영하며 에코, 리싸이클 및 기능성 고퀄리티 원단을 개발 생산하는 업체와 MOU를 체결하여 국내에 독점 공급하고 있다. 주력으로 하는 재생 폴리, 재생 나일론 직기류를 기반으로 한 소재 20여 가지를 개발해 공급 중이다.

 

영스에프엔씨 관계자는 “원사부터 모든 프로세스를 친환경으로 움직이는 대기업, 전 품목 및 포장까지 친환경으로 하는 스타트업, 관공서 유니폼 등 다양한 기업의 친환경 의류를 생산 중”이라고 말했다.

 

이미 국내 대규모의 친환경 프로젝트에 생산 파트로 참여했으며, 유명 데님 브랜드의 BCI, 오가닉, 리싸이클 코튼 활용 라인을 출시했고, 방글라데시에서 린넨과 라이크라 스판의 혼방 소재를 개발해 친환경 티셔츠 100만장을 생산 납품했다. 특히 데님의 경우는 친환경 데님 원부자재 제조방식의 국내 기술특허를 출원하고 국내외에 친환경 워싱 설비를 확보하고 있다.

 

앞으로도 친환경 소재 사용 유럽 브랜드의 제조방식 연구를 꾸준히 진행하며 적극적으로 친환경 관련 원사, 원단, 가공기법을 개발, 브랜드별 맞춤형 원단 및 생산 경쟁력을 배가시켜나갈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