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브라더스, 의류 제작 대행 사업 확대

발행 2021년 04월 21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왼쪽부터) 김조운 팀장, 이소미 대표, 김나운 대표

 

디자인-생산 이어 마케팅, 물류도

브랜드 사업 논스톱 서비스 목표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봉제업체 조나브라더스(대표 김나운)가 캐주얼 컬러풀마제스티(대표 이소미)와 협업해 의류 제작 대행 사업을 확대한다.

 

올해부터 디자인 개발, 원부자재 소싱, 샘플 제작, 생산, 검수 및 출고 등의 과정을 대행하는 사업을 시작했는데, 최근에는 마케팅과 해외 배송 등의 물류 대행까지 확장하기로 한 것.

 

최근 신진 브랜드들이 지속해서 증가하면서, 브랜드 사업에 관련된 일련의 과정들을 대행하는 논스톱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그간 전개해왔던 생산 및 브랜드 사업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통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거래 업체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조나브라더스는 드로우핏, 송지오옴므 등 고품질 브랜드의 생산을 담당했던 봉제 업체로, 브랜드 사업인 캐주얼 ‘자이로크’도 전개하고 있다. 자동화된 생산 설비와 20년 이상의 전문 인력들을 바탕으로, 남·여성복, 캐주얼, 유아동 등의 의류 및 가방 등의 잡화까지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컬러풀마제스티는 아프리카의 전통복 원단을 사용,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풀어내는 캐주얼 브랜드다. 이 회사 이소미 대표는 중국에서 라이브 커머스 호스트로 활동하는 등, 국내외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그 외 해외 물류 대행 스타트업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간의 마케팅 및 물류 경험을 통해 조나브라더스와 의류 제작 대행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비용은 최저가를 지향하고 있다. 디자인, 원부자재 소싱, 생산, 출고, 마케팅, 물류 등 각 단계 별로 진행이 가능한 최소한의 비용만을 받고, 전체 과정을 대행한다면 해당 상품 매출액의 일부를 조나브라더스 측과 공유하는 방식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