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일순 홈플러스 사장, “새로운 유통 강자로 우뚝 설 것”
A4용지 4매 분량 ‘자필 손 편지’ 사내게시판에 게시

발행 2019년 06월 17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이 최근 사내게시판에 자필로 작성한 A4용지 4매 분량의 자필 손 편지를 올리고 홈플러스의 미래에 대한 낙관적 비전을 강조했다.


임 사장은 “이 격한 경쟁 속에서도 우리의 노력을 통해 다시 새로운 유통 강자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우리는 우수한 유통역량을 최대한 살려 낼 것이고, 그 누구보다도 지속 가능한 사업모델을 지향하고 있으며, 이 일을 달성하기 위해 전 조직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홈플러스 측은 임 사장이 임직원들(약 2만4000명)에게 직접 ‘손 편지’를 작성한 것은 오프라인 유통시장 전반에 퍼져 있는 불황에 대한 업계의 부정적인 시선을 반전시키기 위해서라고 설명하며, 특히 홈플러스의 현실과 비전을 제시해 직원들을 다독이고 다시 한 번 힘을 내기 위한 소통의 리더십을 발휘한 것이라 풀이했다.


임 사장은 편지에서 유통업의 미래 등 회사를 둘러싼 여러 상황에 대해 언급하고 여러 과제의 성공에 대한 확신을 강하게 내비쳤다.


그는 “유통산업의 불확실성이 커진 작금의 상황은 전통 유통사업자들의 생존이 위협받는 위기다. 격한 경쟁 속에서 지속되는 매출 감소와 가파른 비용 상승으로, 유통산업 내 기업들의 미래가 불투명해지는 시점에 서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지난 7년 대형마트를 압박한 건 유통규제만은 아니다. 가장 정확히 바라봐야 했던 건 바로 변화하고 있었던 고객 그리고 더욱 크게 변화한 경쟁구도였다”고 지적했다.


임 사장은 ▲수많은 온라인 사업자 ▲일본보다 초밀도로 증가한 편의점 ▲규제의 사각지대에서 우후죽순으로 생겨난 지역 대형슈퍼들 ▲지속 출현하는 전문점들 ▲전통 유통의 울타리는 허물어지고 방위 경쟁이 가속화 되고 있는 것을 예로 들었다.

그러나 이 같은 위기 속에서도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실행해왔던 과제들이 홈플러스를 차세대 유통의 지평으로 옮겨놓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올해 6가지 중점 경영과제를 제시했다.


▲대형마트와 창고형 할인점의 강점을 융합한 ‘홈플러스 스페셜’ 확대 ▲차별화된 배송 경쟁력을 극대화하는 ’모바일 사업‘에 전사적 집중 ▲복합쇼핑몰의 경험을 전국 유통 거점으로 확대시키는 ‘코너스’의 업그레이드 ▲신선과 먹거리를 중심으로 쇼핑 편의성을 높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가속화 ▲‘데이터 강자’가 되기 위한 결단과 몰입 ▲가장 강력한 역량으로 키울 ‘신선혁명’에 집중하는 것이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6월부터 기존 대형마트와 창고형할인점의 장점을 결합한 ‘홈플러스 스페셜’ 전환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까지 총 16개 매장을 전환 오픈한 홈플러스 스페셜은 오픈 일부터 현재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20% 신장했다. 특히 목동점, 안산고잔점, 분당오리점 등 기존 창고형  인점 경쟁사와 인접한 점포들이 전년 동기 대비 25% 내외의 높은 신장률을 유지 중이다.


임 사장은 끝으로 2017년 10월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 취임 당시의 다짐을 상기시키며 “우리 모두는 공동운명체이며, 모두가 하나 되어 함께 할 때만이 우리가 원하는 바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