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비통, 549 캐럿의 최상급 다이아몬드 원석 ‘세투냐’ 매입

발행 2020년 11월 09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루이 비통이 549 캐럿의 최상급 다이아몬드 원석세투냐(Sethunya)‘를 매입했다. 사상 두 번째로 큰 원석의 발견이자 현존하는 세계 최대 크기의 1,758 캐럿 다이아몬드 원석슈엘로를 올해 초 구매한지 채 1년이 지나지 않아 발표된 결정이다.

 

현지어로을 뜻하는 세투냐는 지난 2월 보츠와나에 위치한 카로웨(Karowe) 광산의 사우스 로베(South Lobe) 구역에서 채굴됐다. 1,758 캐럿의 블랙 코팅 다이아몬드 슈엘로 및 1,109 캐럿의 레세디 라 로나(Lesedi La Rona)가 발견된 구역과 동일하다.

 

특히, 세투냐는 탄소 함유가 높으며 큰 사이즈의 표본을 선별해내는 최첨단 기술의 글로브 박스(glove box)’ 섹션에서 발견됐다. 생성 시기는 약 10~20억 년 전으로 추정되며, 일관성을 갖춘 고순도와 백색 컬러의 투명도 측면에 있어 최상급의 품질이다.

 

루이 비통은 슈엘로 세공작업에 이어 루카라 다이아몬드 및 HB 앤트워프와 함께 세투냐 원석을 새롭게 탄생시킬 예정이다. 이번 두 번째 협업을 통해 HB 앤트워프의 블록체인 추적 시스템을 바탕으로 카로웨 광산에서부터 루이 비통 파리 방돔 공방에 이르는 공급망의 투명성을 보장하고 궁극의 고객 맞춤형 다이아몬드를 선보이며 하이 주얼리의 명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