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테일, 中 웨이하이 물류센터 운영 1주년 맞아

발행 2020년 08월 04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글로벌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가 운영하는 해외직구 플랫폼의 중국 웨이하이 물류센터가 운영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8월 확장 이전한 웨이하이 물류센터는 건물면적 24,863(7,521)m², 축구장 3.5개 크기다. 기존 상하이 물류센터의 약 18배 크기며, 몰테일이 운영하는 6개국가 8개센터 중에는 최대 규모다.

 

다슈이보 공항, 스다오 항구 모두 30분 이내 진입이 가능하며, 인천까지는 제주도보다 가까워, 해상운송을 이용하면 항공 운송보다 운임을 1/10로 줄일 수 있는 지리적 이점도 가지고 있다.

 

웨이하이 물류센터는 최신식 컨베이어 설치와 체계적인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해 일평균 물류처리건수를 기존 대비 약 2배 이상 늘었으며, 센터 및 인력활용 여부에 따라 평시 대비 최대 5배 이상 물류처리가 가능하다.

 

 

지난 10년간 제일 많은 비중 변화를 보인 품목은 전자제품이다. 청소기, 헤어드라이기 등 차이슨 제품을 비롯한 생활가전의 직구가 급증하면서, 출고 전 완벽한 검품과 외부충격 등에 민감한 물품을 위해 꼼꼼한 패키징 서비스를 선보였다.

 

웨이하이 물류센터는 배송대행, 상품소싱, 오픈 풀필먼트, 무재고 창업 맞춤 서비스인 쉽투비의 포장과 배송, CS 등 중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쉽투비는 상품소싱에 어려움을 겪는 셀러들을 위해 타오바오, 티몰, 패션상품 도매관 등의 좋은 상품을 판매자들의 쇼핑몰에 직접 연동해 고객에게 판매하는 서비스다.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상품대비 최대 10배 이상까지도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선매입 비용과 재고 부담 없이 창업과 판매가 가능하다.

 

특히 최근 한국과 중국의 분위기가 개선돼 한한령(限韓令)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중국물류 대한 수요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