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의 의식있는 패션, 스프링 패션 컬렉션 런칭

발행 2020년 04월 02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2020년 봄시즌을 맞이하여 지속가능한 소재를 핵심으로 하는 스프링 패션 컬렉션을 런칭한다.

 

H&M은 더욱 지속가능한 패션 미래를 향한 약속의 일환으로 모든 제품에 재활용이나 지속가능한 소재가 사용된 의상으로 구성된 2020년 스프링 패션 컬렉션을 선보이는데, 이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제작된 소재만 사용하여 모든 이를 위한 지속가능한 의상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스프링 패션 컬렉션은 다양한 스타일의 드레스로 구성됐다. 드라마틱한 볼륨감과 부드러운 주름장식, 소매부분을 강조한 제품 등이 특히 눈에 띈다. ‘현재를 위한 의상, 미래를 위해 제작된 소재에 꼭 어울리는 H&M의 스프링 패션 컬렉션은 4월초부터 전국 H&M 매장과 온라인스토어에서 찾아볼 수 있다.

 

 

스프링 패션 컬렉션의 모든 의상은 전체 또는 부분적으로 재활용이나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만들어진 소재가 사용되었다. 오가닉 코튼, 텐셀 (TENCEL™),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소재 100%으로 만들어진 의상이 대부분이며, 혼방소재의 경우에도 50%이상을 지속가능한 소재를 함유하고 있다.

 

이번 컬렉션은 자유로움 그리고 강렬한 페미니니티를 강조하고 있으며 볼륨감 넘치는 역동감과 스모킹 주름장식이 돋보인다. 미니드레스부터 맥시드레스까지 다양한 드레스로 구성되어 있는데, 퍼프 소매, 타이업 디테일, 러플 밑단 장식 등의 디테일은 80년대의 향수를 자아내는 동시에 바삭거리는 코튼 소재, 아일릿 장식 등은 현대적이며 편안한 느낌을 준다.

 

H&M은 패션의 제작과 소비에 대해 순환적인 접근을 취하고 있으며, 100% 순환을 이루는 것으로 비전으로 하고 있다. 여기에는 제품의 수명을 늘리는 것, 재활용 혹은 지속가능한 소재만으로 제품을 제작하는 것 등이 포함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