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패션산업협회, 2020년 동북권패션지원센터 지원사업 참가업체 모집

발행 2020년 06월 17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한준석)에서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의 지원을 받아 운영하는 동북권패션지원센터는 서울시 의류제조업체들의 안전하고 깨끗한 작업환경을 조성하고 작업능률을 개선하고자 '2020년 작업환경 개선 지원사업 및 봉제장비 임대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20년도 작업환경 개선 지원사업 및 봉제장비 임대 지원사업의 신청은 오는 6월 17일부터 7월 3일까지 접수받으며, 도심권, 동북권, 서북권, 남부권 각 권역별로 나눠졌던 4개 권역을 올해에는 동북권패션지원센터가 전담하여 서울시 25개구의 지원사업을 일괄 진행한다.

 

작업환경 개선 지원사업의 경우 대기질, 전기/조명, 안전관리, 능률향상의 네 가지 카테고리 별로 항목을 분류하여 총 26개 품목으로 지원범위를 확대하였으며 소화기와 화재감지기, 누전차단기, 배전함 등을 안전관리 품목으로 분류하여 열악한 환경의 의류제조업체들이 우선적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동북권패션지원센터에서 지원하는 동 지원사업은 의류 제조업체들의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닥트, 흡입기, 환풍기, 냉난방기, 공기청정기 등의 교체나 설치를 위한 공사를 진행할 시 업체별 300만원 한도, 공사비의 최대 90%까지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2011년도부터 매회 꾸준히 업체들의 호응을 얻고있다.

 

장비임대 지원사업의 경우 전년도와 동일하게 사업비 소진시까지 선착순으로 임대신청을 받으며, 미싱업체에서 본봉재봉기, 삼봉재봉기, 오드람프 등 봉제장비를 임대할시, 1회 임대시 기간은 최대 3개월, 금액은 업체별 120만원 한도로, 임대비의 최대 80%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사업 신청접수는 6월 17일(수)부터 신청 가능하며, 신청 및 추후 추진 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