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에프·S&A, 백정흠 신임 대표이사 선임

발행 2019년 11월 01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인디에프와 S&A의 대표이사로 백정흠 대표가 1일 선임됐다.

 

백정흠 대표는 1988년 캠브리지에 입사, 이후 제일모직에서 ‘로가디스’, ‘갤럭시’ 의 사업부장을 지냈으며 2012년 인디에프로 옮겨와 남성, 캐주얼 본부장을 맡아 다양한 사업을 이끌어왔다. 


2014년 프로젝트 사업으로 기획한 편집숍 ‘바인드’를 총괄해 성공시키고, 패션 주얼리 편집숍 ‘모스바니’와 남성 및 유니섹스 편집숍 ‘위뉴’를 추가로 런칭하며 제조기반의 인디에프를 리테일 편집숍 비즈니스까지 확장시킨 능력을 인정받아 인디에프와 S&A의 새로운 대표로 선임 됐다.


백정흠 대표는 인디에프의 7개(조이너스, 꼼빠니아, 트루젠, 테이트, 바인드, 모스바니, 위뉴) 브랜드와 S&A의 톨비스트까지 브랜드를 재정비하는 동시에 ‘도전, 성장, 수익’이라는 새로운 경영 슬로건을 토대로 도약의 발판을 만드는데 전력투구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