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첨단소재, 수해복구 성금 1억원 기부

발행 2020년 08월 24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전해상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사장
전해상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사장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도레이첨단소재(사장 전해상)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지원하고 수해복구를 위해 수재의연금 1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수재의연금 1억원은 재해구호 물품 지원과 수해 피해지역 복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전해상 사장은 코로나 재확산으로 수해복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과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피해지역이 신속히 복구되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지난 3월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성금 3억원을 기부한데 이어 군 장병을 위해 자매결연 부대에 마스크 2만장을 전달했으며, 마스크와 손세정제의 위생 키트를 기부하는 등 감염 방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MB필터 공급을 확대하고 2겹 마스크를 개발했으며, 비말차단 마스크를 최초로 개발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