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추, ‘어메이징 그레이스’ 테마 SS21 컬렉션 런칭

발행 2021년 01월 1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지미추(Jimmy Choo) 제공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영국 럭셔리 브랜드 '지미추(Jimmy Choo)' SS21 컬렉션을 출시한다.

 

지미추는 90년대의 시크하지만 활기찼던 상반된 매력을 담아어메이징 그레이스(Amazing Grace)’ 테마를 바탕으로 이번 시즌 컬렉션을 선보였다.

 

지미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산드라 초이(Sandra Choi)"이번 SS21 컬렉션은 지미추가 스스로 가장 귀하게 여기는 브랜드의 정수를 담았습니다. 자신 있고, 매력적이며 대담합니다. 저는 우리의 중심을 지키면서 지미추를 사랑하는 여성 뿐만 아니라, 모든 여성들에게 우리가 존재하는 의미를 주장하고자 했습니다. 여성들을 하나의 성향으로 규정할 수 없듯, 지미추 역시 하나로 정의 내릴 수 없는 다양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아름다운 모순, 즉 상반된 매력을 이야기합니다. 매끄럽고 유려한 곡선을 중시하는 한편, 다른 편에서는 컬러, 광택감, 반짝임과 함께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영속성과 빠르게 변하는 패션 간의 균형을 고려합니다. 이것이 지미추의 본질입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SS21 컬렉션의 뮤즈는 상반된 매력의 아이콘그레이스 존스(Grace Jones)’, 파워와 자신감, 남성성, 강인함 및 창의성이 결합된 여성성을 가진 그녀는 상반되는 매력의 아이콘이다.

 

사진=지미추(Jimmy Choo) 제공

 

디자인은 선명함과 단순함에 집중한다. 토는 길거나 비스듬하고 날카롭게 잘라져 컷팅의 정교함을 보여주며, 뮬과 샌들은 슈즈의 질감과 몸의 조화를 강조한다. 컬러는 이번 시즌 컨셉인 뮤티드 뉴트럴 컬러, 특히 톤 다운된 라떼, 모카 및 블러쉬 컬러에 선명한 팝업 컬러를 더해 역동적인 에너지를 나타낸다.

 

소재는 재료 본연의 형태와 특성을 극대화했다. 매끈하고 광택이 나는 장어 가죽에 플루티드 힐이 적용된 레아(RYA) 뮬은 90년대부터 지금까지도 사랑 받은 블랙 코냑 컬러 조합과 스트라이프 패턴이 사용되었다. 장어 가죽은 봉봉 버킷백(BON BON BUCKET)에도 적용되어 데이 및 나이트 아이템 모두 활용 가능하다. 

 

이번 시즌 제품은 특히 슈즈의 형태와 모양에 집중해 조각한 듯 깨끗하고 매끈하며, 광택이 난다. 마무리는 활기찬 지미추 방식으로 마감되었다. 크리스탈이 발목에 섬세한 끈으로 장식된 SAE는 우아한 곡선과 활기찬 푸시아 컬러가 조합된 새틴 샌들이다. 새로운 뉴트럴 컬러는 그레이스 존스(Grace Jones)처럼 와일드 카드로 사용되었다. 이와 대비되는 BON BON(봉봉) 백에는 귀중함, 정밀함, 깨끗함과 지미추의 모든 면이 담겨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