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자의 窓 - ‘코리아세일페스타’ 기왕이면 제대로 팔자

조은혜기자, ceh@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7일까지 열흘간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올해 3회째, 2015년 진행했던 코리아블랙프라이데이까지 더하면 4년째다.
 
4년째 개최되는 행사지만 여전히 ‘소문 안 난 잔치’다. 반복된 행사에도 개최 시기는커녕 행사명도 익숙하지 않은 게 현실이다.

올해는 작년 34일이던 행사기간이 1/3 정도로 짧아지며 예산과 참여기업 수도 줄었다. 기간이 너무 길다는 지적과 회를 거듭할수록 기업들의 참여도가 낮아진 영향이다.

이번 예산은 전년(51억)보다 32% 줄어든 34억5,000만 원이다. 소상공인 지원에 13억 원, 기획 및 홍보에 21억5,000만 원이 쓰였다.
 
참여기업은 유통 96개, 제조 84개, 서비스 51개 등 총 231개 사(작년 446개 사: 유통 192, 제조 115, 서비스 139개)다.

산업통상자원부 ‘16/17년 코세페 성과 자료(산업연구원 분석)’에 따르면 전년 대비 매출실적 신장 폭이 16년도 12.5%, 17년도 5.1%로 줄었고, 17년도 4분기 기준 민간소비지출과 GDP는 16년도의 절반 수준으로 경제효과도 낮아졌다.

이번 코세페의 최종 집계가 나오기 전이지만 임팩트를 기대하기 어려웠다는 것이 중론이다. 유커 발길이 늘고 있지만 아직 미미하고, 늘 지적돼 왔듯 내수 소비자들에게 코세페는 같은 기간 진행되는 유통사 가을 정기세일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온라인이 더 싸다. 코세페 공식 홈페이지 첫 화면에 올라있는 ‘대표 할인상품 TOP20’만 봐도 상품 수도 적고 할인율은 그 중 절반이 30% 이하, 3/4이 50% 미만을 적용하고 있다.

벤치마킹했다는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를 보자. 50% 이상 할인을 제공하고 80~90% 세일도 흔해, 연간 소비의 20%를 차지할 만큼 영향력이 막강하다. 유통사가 직매입한 상품, 제조업체의 재고물량이 중심이 되기 때문인데, 국내는 유통구조상 높은 할인율 제시가 어렵다.

민간주도가 아닌 정부주도인 점도 다르다. 애초 큰 성과는 어려웠다.

‘할인’만을 내세우는 것은 아까운 세금 낭비일 뿐이다. 구조의 문제에 맞춰 다른 방식에서 접근해 국내외 소비자가 찾을 이유를 만들어야 한다. 코세페(구, 코리아블랙프라이데이)가 출발선에서 내세웠던 쇼핑, 관광, 한류, 문화가 통합된 쇼핑관광축제가 답이다. 그런데, 회를 거듭할수록 유통, 숙박, 의료, 교통, 외식업체 등 서비스업체 참여는 줄고 있다.

답에 근접하기 위해서는 개최시기부터 다시 고민할 필요가 있다. 추석연휴가 끼어서, 추석연휴 직후라, 유통사의 정기세일과 겹쳐서 등 기간에 대한 문제 제기가 계속돼왔다. 이번에 서울시내 5대 주요 권역 이벤트 중 강남구의 강남 페스티벌 행사(9월28일~10월9일)와 연계 진행했는데, 서울패션위크 등 국내에서 개최되는 더 큰 국제행사와 연계해 시너지를 높이는 것도 방법일 수 있다. 밀라노 등 해외 패션위크 개최 도시들이 문화와 예술, 관광까지 한 박자로 움직이며 도시 전체의 축제로 발전시켰듯 더 크게, 더 멀리 볼 필요가 있다.

궁극적으로는 정부지원이라도 주체는 민간(유통, 제조. 관광업계)에 맡기는 것이 지름길이다. 정부는 5년 후 일정부분만 지원하고 유통관련 민간 협·단체 주도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늑장 부릴 여유가 없다. 국민 세금으로 움직이는 일이다.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는 코세페가 아닌, 소문이 자자한 코세페를 기대한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기자의 窓,기자의창]



 ■ 키워드 1 : 기자의 窓
  • 기자의 窓 - 강태선 회장의 ‘선장’論이 신선하게 느껴지는 이유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매년 3~4월이 되면 섬유 단체의 총회가 열린다. 그 해의 예산과 사업 계획을 심의하고 결정하기 위해서다. 올해는 일부 단체의 신임 회장 선출건도 함께 상정됐다. 그러나 올해도 역시나 단체들의 총회는 무관심과 냉소적인 분위기로 끝났다....
  • 기자의 窓 - 브랜드는 없고 아이템만 있는 이런 패션에 미래는 없다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최근 만난 한 임원에게 메고 있는 가방이 ‘이카트리나뉴욕’이냐고 묻자, 홈쇼핑에서 구매한 다른 디자이너 브랜드인데 그 브랜드로 많이들 오해를 한다고 했다. 폐플라스틱 제품으로 유명세를 탄 ‘플리츠마마’는 자신들에게 입점 권유를 ...
  • 기자의 窓 - 환경 보호 더 이상 선택의 문제 아니다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플라스틱 500년, 비닐봉지 20년. 땅 속에서 분해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다. 그럼에도 플라스틱과 비닐(합성 플라스틱) 소비량은 1인 가구, 편의점 간편식, 배달 포장 등의 증가로 더 늘어나는 중이다. 유럽 플라스틱제조자 협회가 지난 2016...
더 보기




 ■ 키워드 2 : 기자의창
  • 기자의창-섬유 최저임금 대책회의 근로자단체가 먼저 제안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섬유패션 산업은 2015년 현재 우리나라 전체 고용 시장의 10%를 차지한다. 국내 섬유 업체들의 연간 수출액은 180억 달러 정도이고,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 등 제 3국에 만든 해외 공장에서 판매하는 금액도 엇비슷한 수준이다. 섬유 수출이, 패션 산...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타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virtusize
CBMExpo
VIVIEN
LICENTIA
Blue Mountain
pnpcom
세원ATOS
KoreanFashion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