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자의 窓 - ‘스타일난다’의 성공 스토리 로또 복권 정도로 치부되는 세태

박선희기자, sunh@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어패럴뉴스 박선희 기자] 성공한 기업이나 브랜드의 성공 요인을 분석하는 일은 쉽다. 그 만큼 실패 사례의 요인을 분석하는 일도 쉽다.
 
이미 결과가 도출된 이후에는 그 이전의 모든 과정이 성공 혹은 실패의 요인으로 거론되기 마련이다. 세상에는 성공의 방식이 이미 정해져 있는 듯 하지만 그것을 나나 혹은 내가 속한 조직에 대입해 실현해 낼 가능성은 현저히 낮다. 너무나 많은 경우의 수와 다양한 이해 관계가 작동하기 때문이다.
 
또 결과에 따라 과정이 다르게 해석되기도 한다. 이를테면 ‘오너 의 직관력’이 성공한 이후에는 추진력이나 통찰력으로 해석된다면, 실패한 경우라면 오만한 독선으로 둔갑하기도 한다. 수많은 경영 지침서나 자기 개발서가 무용지물인 까닭도 그 때문이다.
 
‘스타일난다’가 프랑스의 로레알그룹에 5천억 원에 매각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업계는 잠시 술렁였다. 현대백화점그룹의 한섬 인수가보다 크고, ‘스타일난다’ 연간 외형의 4배에 이르는 금액이다.
 
일부 미디어는 이 5천억이라는 숫자가 갖는 의미를 따져 봐야 한다며 부산을 떨었고, 기자가 만난 디지털 솔루션 업체 대표는 ‘스타일난다’의 검색어, SNS 홍보 전략 등을 거론하며 누구나 그대로 한다면 그만큼 성공할 수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이에 더해 사람들은 LVMH의 투자를 받아 낸 토종 아이웨어 ‘젠틀몬스터’의 사례까지 들어가며 국산 브랜드의 국제적 지위 향상을 논하기도 했다.
 
개중에는 이런 해석도 있다. 만약 ‘스타일난다’가 의류만을 취급 했다면 오늘의 결과에 이르지 못했고, 해외 시장(주로 중국)에서 코스메틱(쓰리 컨셉 아이즈)의 미래 가치가 매우 높게 평가된 결과 라는 것이다. 로레알이 기초 화장품 분야에 치우쳐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설득력 있는 이야기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스타일난다’가 오프라인 유통과 의류에만 국한되어 있었다면 지금의 성공은 없었을 것이라는 점이다. 온라인과 코스메틱, 세계의 자본이 집중되고 있는 있는 이 두 분야에서의 가능성을 충분히 갖췄다는 것은 대단히 매력적인 요소임에 분명하다.
 
이처럼 성공과 실패의 원인을 분석해 내는 일은 쉽다. 그런데 기자가 오랜 기간 현장을 다니며 확인한 성공한 사업가의 공통분모 중 하나는 ‘실행’해 낸 사람들이었다는 것이다.
 
오너와 월급쟁이의 차이 역시 ‘실행력’에 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월급쟁이는 그 많은 경우의 수와 이해관계를 변명의 수단으로 쓰지만, 오너는 끝끝내 돌파해야 할 허들쯤으로 여긴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그렇다면 같은 오너로, 경영자로 살아가면서 ‘스타일난다’와 같은 성공을 거두는 이와 실패하는 이의 차이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
 
상전벽해 같은 혁신이 매일 일어나는 지금의 답은 아마도 ‘무엇을’, ‘왜’ 실행하였느냐에 달려 있는 듯하다. 그런데 업계는 ‘스타일난다’의 ‘어떻게’ 만을 해석하는 데에 매달려 있는 것처럼 보인다.
 
온라인이든 SNS든 기술을 만들어내는 것은 업체들의 몫이다. 그 기술이 무엇을 위해 왜 필요한지부터 꼼꼼히 따져 볼 일이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기자의 窓, 스타일난다]



 ■ 키워드 1 : 기자의 窓
  • 기자의 窓 - 강태선 회장의 ‘선장’論이 신선하게 느껴지는 이유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매년 3~4월이 되면 섬유 단체의 총회가 열린다. 그 해의 예산과 사업 계획을 심의하고 결정하기 위해서다. 올해는 일부 단체의 신임 회장 선출건도 함께 상정됐다. 그러나 올해도 역시나 단체들의 총회는 무관심과 냉소적인 분위기로 끝났다....
  • 기자의 窓 - 브랜드는 없고 아이템만 있는 이런 패션에 미래는 없다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최근 만난 한 임원에게 메고 있는 가방이 ‘이카트리나뉴욕’이냐고 묻자, 홈쇼핑에서 구매한 다른 디자이너 브랜드인데 그 브랜드로 많이들 오해를 한다고 했다. 폐플라스틱 제품으로 유명세를 탄 ‘플리츠마마’는 자신들에게 입점 권유를 ...
  • 기자의 窓 - 환경 보호 더 이상 선택의 문제 아니다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플라스틱 500년, 비닐봉지 20년. 땅 속에서 분해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다. 그럼에도 플라스틱과 비닐(합성 플라스틱) 소비량은 1인 가구, 편의점 간편식, 배달 포장 등의 증가로 더 늘어나는 중이다. 유럽 플라스틱제조자 협회가 지난 2016...
더 보기




 ■ 키워드 2 : 스타일난다
  • 온라인 ‘분홍코끼리’ 한국형 슈즈 SPA 만든다
    20년 경험 축적, 60% 자체 제작 공급R&D·품질 관리 위해 성장 속도 조절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신발 업계의 ‘유니클로’, ‘스타일난다’가 되는 것이 목표다. 소재, 디자인, 퀄리티 그리고 브랜드 컬러까지 모두 갖춘 아주 특별한 신발 SPA를 지향한다”...
  • 데스크 칼럼 - ‘워라밸’ 이의 있습니다
    희생하는 자기 의지가 없다고 싸잡아 단언할 수는 없다. 패션 산업이 디지털로 연결되는 길목을 닦은 이들은 ‘요즘 젊은이’들이다. ‘스타일난다’를 거대 글로벌 기업에 수천억 원에 매각한 김소희 대표도 ‘요즘 젊은이’고, 인터넷 플랫폼으로 기존 제도권 패션의...
  • [신년기획] 뷰티·F&B·리빙… 패션 컴퍼니 사업 다각화 ‘熱戰’
    쉽고 온라인, 홈쇼핑 등 유통채널확장,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뿐 아니라 내수시장 한계를 대신할 해외진출에 있어서도 유리하기 때문이다. 스타일난다의 코스메틱 ‘3CE’의 매각,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실적호조, ‘블리블리’, ‘랩코스’, ‘시에로코스메틱’,...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기타   
기타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virtusize
CBMExpo
VIVIEN
LICENTIA
Blue Mountain
pnpcom
세원ATOS
KoreanFashion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