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2018 F/W 파리컬렉션 리뷰

여성의 다양한 삶의 방식과 취향에 집중
김동희기자, kdh@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드레스코드 경계 넘어선 자유로운 스타일 강조

자연과 테크의 결합, 계절 구분 없는 소재 사용
 
파리의 디자이너들 역시 여성의 다양한 삶의 방식과 취향을 포괄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생활의 일부 또는 재미로 소비되는 패션의 양분된 경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두 측면 모두를 고려해 브랜드에 맞는 비율로 혼합하고 있다.
 
드레스-업과 드레스-다운의 절충을 통해 활용도를 높이려는 시도가 중요하게 나타나며, 특정 드레스 코드의 경계를 넘어선 자유로운 스타일링이 강조된다. 보헤 미안 터치를 더한 포멀룩, 보호적이고 그런지한 뉘앙스의 빈티지 룩, 웨스턴 캐주얼과 프렌치 쉬크가 결합 된 글래머러스 룩이 대표적이다.

소재는 시즈널 소재와 시즌리스 소재가 공존하는데, 시즈널 소재를 무겁지 않게 전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체크 리버시블, 헤링 본, 울-신세틱 개버딘, 신세틱 수팅, 헤비 코튼, 코튼 셔팅, 시어서커, 메리야스 니트, 저지 등이 주로 사용된다.
 
또한 실용적인 소재와 섬세한 소재가 공존한다. 무게감의 극적인 차이를 두고 다채롭게 전개되는데 사용감이 느껴지는 외관으로 표현 된 것이 특징이다. 블랭킷 트윌, 울 수팅, 트위디 체크, 플란넬 셔팅, 평직 코튼, 신세틱 퀼팅, 조젯, 오간자, 모헤어 니트, 메리노 니트, 스톤워시드 데님, 레더, 페이크 퍼 등이 있다.
 
또한 자연과 테크의 결합을 바탕으로 전개된다. 감촉과 광택의 차이를 통해 풍부하게 표현되며, 신세틱 수팅, 크레이프 드 신, 스웨이드, 글로시 레더, 페이크 쉬어링, 빠이예뜨 등이 주로 적용된다. 니트도 비중있게 사용되어 편안한 형태감을 형성하는 고밀도 니트, 메탈 얀과 기모 얀이 혼합된 패턴드 니트가 보여진다. 패턴에서는 러스틱한 체크와 멀티 스트라이프, 고전적이거나 화려하게 표현된 식물 모티브, 레오파드 모티브 등이 중점적으로 사용된다. 옴브레 효과, 겹쳐진 선의 표현, 조직감있는 소재와의 결합 등을 통해 그런지한 뉘앙스를 은근하게 더한다.
 
컬러는 차분하게 절제된다. 블랙, 화이트, 그레이, 브라운, 카멜 등 서로 쉽게 조합될 수 있는 컬러가 중심을 이루는데, 화이트와 그레이의 경우는 톤 차이로 섬세한 변화를 가져간다. 차분하고 레트로한 컬러가 베이스를 형성하는 가운데 파스텔 톤과 브라이트 컬러가 소량의 포인트로 사용된다.
 
디테일은 지퍼나 보우를 첨가한 하이넥, 패턴 안감을 첨가한 롱 슬리브 등 쉬운 연출을 제안한다. 스카프와 벨트도 적극 활용되는데 대충 두른 듯 캐주얼하게 표현하거나 패치워크를 중점으로 사용된다. 두 개의 아이템을 이어 붙인듯 한 블로킹 등을 통해 간단 하고 위트 있게 표현한다. 특히 패치워크와 프린지 디테일이 중점적으로 사용되며, 레더, 퍼, 금속, 플라스틱 등의 소재를 자유롭게 활용해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 자료제공: PFIN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파리컬렉션]



 ■ 키워드 1 : 파리컬렉션
  • ‘패션코드 2019F/W’ 14~16일 열려
    콘텐츠의 확장보다 실제 수주회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부스규모가 작아 시즌컬렉션을 제대로 보여주기 어렵고, 시기상 파리컬렉션 오더마감기간과 겹쳐 더 많은 바이어가 오기 어렵다는 지적이 지난해에 이어 제기됐다. 현장을 방문한 한 중국바이어는...
  • 신진 디자이너, 그들이 사는 세상 [7] ‘티백’ 조은애 디자이너
    다양한 해외 도전기회를 얻었다. 2013년 런칭 이후 꾸준히 외연 확장 해외 팝업, 콜라보 요청 이어져 싱가포르, 모스크바서 진행한 수주회, 파리컬렉션, 뉴욕 에디트 쇼, 홍콩센터스테이지 등에 참가해 수주회, 런웨이를 선보였다. WSD중에서도 가장 다국적 바이어를...
  • 홍미화 디자이너, 아프리카서 ‘문화교류 패션쇼’ 선보인다
    국내외 패션계에서 자연주의 패션작가, 에코 디자이너, 로맨틱 디자이너 등으로 이름을 알려왔다. 1993년 파리 프레타포르테 데뷔 때부터 파리컬렉션협회가 마련한 기성무대의 런웨이 대신 뱅센 숲 속에서 이색 패션쇼를 연 것으로 유명하다. 이후 센 강에 떠 있는 배,...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LECTRA
FashionTokyo
CBMExpo
LauraAshely
LICENTIA
virtusize
Blue Mountain
the378
STIU
pnpcom
세원ATOS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