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8.04.24(화)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복종별 올해 사업 계획 조명 - 스포츠/아웃도어

2년 만에 뒤집힌 판세 … 스포츠 ‘공격’, 아웃도어 ‘신중’
이아람기자, lar@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스포츠 - 토종 전문 업체 과감한 투자

애슬레저 시장 확대, 아웃도어 재편, 개인 스포츠 활동 증가 등 호재가 이어지면서 시장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공격적인 영업 방침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글로벌 브랜드 중심 구도에 따른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되는 양상이었다면 올해부터 스포츠 시장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크게 작용하고 있다. 그동안 몸을 숙여왔던 국내 스포츠 전문 업체들의 과감한 투자도 이어진다.

화승, 휠라코리아, 카파코리아, LS네트웍스 등은 신규 런칭과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하며 그동안 글로벌 브랜드에 밀려 온 시장 점유율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

화승은 내년 스포츠 ‘르까프’, ‘케이스위스’, 아웃도어 ‘머렐’ 등 3개 브랜드의 목표를 3400억원으로 잡았다.

‘르까프’의 생활 스포츠로의 리뉴얼, ‘케이스위스’의 테니스 라인 확대 등에 착수하고 신규 사업 준비에도 들어갔다.

휠라코리아의 ‘휠라’는 리뉴얼 2년 차를 맞아 헤리티지 라인을 강화한다.

기존 강점을 보이고 있는 테니스를 강화, 리프레쉬 전략을 펼치는 한편 최근 아쿠쉬네트의 미국 증시 상장으로 국내 투자가 가능해 짐에 따라 신규 사업 진출도 추진 중이다.

카파코리아도 ‘카파’ 재도약 원년으로 정하고 만 3년 만에 1천억 매출 재진입을 노린다.

제품 변화와 함께 ‘카파 키즈’, 스트리트 스포츠 브랜드 ‘비전스트리트웨어’ 런칭 등 사업을 확대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의 ‘헤드’는 최근 호조를 보이고 있는 여성라인‘ 에고’를 중심으로 재도약을 통한 700억 원대 목표를 수립해 놓고 있다.

LS네트웍스는 큰 폭의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프로스펙스’를 제외한 전 브랜드를 별도 회사로 분리, 효율화 작업에 나선다.

아디다스, 나이키 등 전통 글로벌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10~20대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 아래 10%대 성장률을 목표로 잡았다.

미국 스포츠 ‘언더아머’의 직진출이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아디다스코리아의‘ 아디다스’는 지난해 소비자가 기준 1조2천억 매출에 이어 올해도 한 자릿수 성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폭발적으로 성장한 오리지널스의 시장 장악력 유지를 최우선 정책으로 삼고 있다. 동시에 다소 위축됐던 퍼포먼스와 강세를 보이고 있는 여성스포츠라인 우먼스의 확대를 통해 최대 10% 이상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나이키코리아의 ‘나이키’ 역시 여성 스포츠라인 강화를 통해 최근 위축됐던 의류 라인을 다시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직진출로 전환된 언더아머코리아의 ‘언더아머’도 관심거리다.

‘언더아머’는 기존 전개사인 갤럭시아코퍼레이션과 달리 과감한 마케팅 투자를 통해 빠르게 시장 장악에 착수할 전망이다.

신규 시장은 지난해에 이어 확대일로다. 지난해 10여 개 브랜드가 출사표를 던진데 이어 올해도 4~5개가량이 런칭을 준비 중이다.

대표적으로 LF의 ‘질스튜어트스포츠’와 케이투코리아의 ‘다이나핏’이 기대주다.

‘질스튜어트스포츠’와 ‘다이나핏’은 런칭 첫해 각각 150억 원과 300억 원의 매출목표를 수립한 가운데 기존 팀 스포츠 중심에서 탈피, 퍼스널 스포츠를 메인 컨셉으로 차별화를 추진한다.

런칭 2년 차를 맞는 데상트코리아의 ‘엄브로’와 젯아이씨의 ‘엘레쎄’, 나이키코리아의 ‘컨버스’ 등도 공격적인 영업에 나선다.

아웃도어 - 외형 지상주의 탈피 내실 경영

성장세가 멈춘 아웃도어 업계는 보수적인 사업 계획으로 숨 고르기에 들어간다.

대부분 보합 내지 역신장의 사업계획을 수립한 가운데, 막대한 재고를 터는 데 집중한다. 물량을 큰 폭으로 줄이는 대신 이월 상품 판매에 주력한다.

대부분의 업체들은 익스트림 라인을 축소하고 일상생활에서 착용이 가능한 상품을 확대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개념이 모호한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정립을 통해 신 성장 동력을 추구한다는 게 공통점이다. 신규시장은 꽁꽁 얼어붙었다.

전문 업체들이 타 복종으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케이투코리아와 컬럼비아코리아는 각각 ‘다이나핏’과 ‘프라나’를 통해 스포츠로 영역을 넓혀가고 블랙야크와 밀레에델바이스홀딩스는 골프를 선택했다.

현재까지 영원아웃도어의 ‘노스페이스’ 정도만 내년 사업 계획수립을 완료했다. 지난해 상대적으로 낙폭이 적었기 때문에 전년대비 한 자릿수 증가한 5천억 원대 후반의 매출 목표를 책정했다.

케이투코리아의 ‘케이투’는 아직 확정안이 마련되지 않았지만 4% 증가한 4800억 원으로 가닥을 잡았다.

네파의 ‘네파’도 최근 다운 상품의 판매 호조로 기대 심리가 작용하며 15% 증가한 4500억 원 선으로 목표를 잡고 있다.

반면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의 ‘코오롱스포츠’, 블랙야크의 ‘블랙야크’ 등은 아직 사업 계획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보합내지 소폭 신장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밀레에델바이스홀딩스의‘ 밀레’는 보합 수준인 3200억 원 가량을 책정했다.

이들은 유통망을 동결하거나 줄이고 물량을 감산하는 대신 정상 판매율을 높이는 전략으로 선회하고 있다. 물량 부족분은 이월 재고로 충당한다.

반면 지난해 높은 신장률을 기록한 라이프스타일 및 신생 브랜드들은 공격적인 영업을 펼친다.

에프엔에프의 ‘디스커버리’는 올해 3000천억대 고지를 노린다.

화승의 ‘머렐’은 8% 증가한 1400억 원을 목표로 잡았고, 파타고니아코리아의 ‘파타고니아’는 230억 원 달성 계획을 마련했다.

2년 차 신생브랜드인 ‘살레와’, ‘내셔널지오그래픽’, ‘에이글’ 등 은 볼륨화의 기반을 다진다.

올해 유통망 확대와 제품 정비를 우선 전략으로 절치부심하고 있다.

가두점 브랜드 중에는 젯아이씨의 ‘웨스트우드’가 눈에 띈다.

‘웨스트우드’는 지난해 2년 만에 1천억 고지에 재진입한 데 이어 올해 1200억 원을 책정, 중가 마켓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복종별 사업 계획 조명,스포츠,아웃도어]



 ■ 키워드 1 : 복종별 사업 계획 조명
  • 복종별 사업 계획 조명 - 여성복
    수익구조 개선 위한 구조조정기 판단점 효율 개선 주력, 온라인 투자 강화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은 기획재정부 기준 3%대, 그 외 경제 관련 기관은 2%대(한국은행 2.9%, 현대경제연구원 2.5%, LG경제연구원 2.5%)다. 세계 경기 회복세, 공공부문 일자리 ...
더 보기




 ■ 키워드 2 : 스포츠
  • 록시, 글로벌 이벤트 ‘#록시피트니스2018’ 개최
    ‘#록시피트니스2018(ROXYFITNESS 2018)’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록시피트니스’는 피트니스를 사랑하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매년 개최되는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이다. 3km의 달리기(RUN)와 스탠드업 패들링 보드(SUP), 힐링 요가(YOGA) 등 3종목을 도심에서 즐기는...
  • 이슈컴퍼니 - DFD라이프.컬처그룹
    인더스트리얼 콘셉트에 모던함과 빈티지한 인테리어를 더한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을 도입해 미래지향 형 환경도 선보일 계획이다. 힐링, 스포츠센터, 펜션을 갖춘 가평 ‘더스테이 힐링파크’는 올해 이색적인 실험을 시작한다. 자연 속 스마트 환경 구현이...
  • 미세먼지에 뒤덮인 봄… 아웃도어 시장 ‘적신호’
    중순까지 매출 실적은 작년 대비 역신장이다. 상위권 8개 브랜드(네파, 노스 페이스, 밀레, 블랙야크, 빈폴아웃도어, 아이더, 케이투, 코오롱스포츠)의 매출 실적을 살펴본 결과, 2월까지 상승세를 보이던 실적은 3월 들어 주춤하더니 4월에는 심각한 부진을 보이고...
더 보기




 ■ 키워드 3 : 아웃도어
  • '라이풀' 18 여름 컬렉션 공개
    전개하는 ‘LIFUL MINIMAL GARMENTS(이하 라이풀)’이 18 SUMMER 룩북을 공개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레트로 트렌드를 반영해 클래식한 아웃도어 무드에 레트로적인 스포티한 컬러 조합을 통해 전체적으로 일상에서도 착용 가능한 아이템으로 구성되었다. 미니멀하며...
  • 세계 패션계 ‘지속 가능 패션’ 메가 트렌드 부상
    재고를 재활용한 것으로 업사이클링 개념이 어렵고 먼 얘기가 아닌 내 생활 안에서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웃도어 전문 업체 블랙야크도 지난 2016년 국내 시장에 미국 포틀랜드에서 런칭된 서스테이너블 브랜드 ‘나우’를 전개하고 있다....
  • 미세먼지 역습에 관련 시장 ‘들썩’
    출원이 113건으로 크게 증가했고 이 중 방진마스크가 전체의 3분의 2을 차지했다. 현재 국내 방진 마스크 시장은 700억 원으로 추정된다. 아웃도어 ‘노스페이스’가 내놓은 안티폴루션 기능 제품 ‘수퍼하이크 2 재킷’은 기능과 스타일 수를 확대했다. 이 제품은...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CBME
LICENTIA
Blue Mountain
짐꾸니
세원ATOS
아리오
사람들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