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7.11.18(토)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캐주얼   

더휴컴퍼니, 11일 법정관리 신청

오경천기자, okc@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더휴컴퍼니(대표 권성재)가 지난 11일 법원에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이달 10일 30억원 규모의 만기 어음을 막지 못하면서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올해 초 권성재 더휴컴퍼니 대표의 부친인 권종열 뱅뱅어패럴 회장이 100억원 규모의 개인 자산을 지원했는데도 불구하고 불어난 부채를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 기준 자본 총계 284억원, 부채 총계 1146억원으로 부채 비율이 404%에 달했다. 부채는 실적 부진으로 전년에 비해 100억원 가까이 늘어났다.

지난해 매출은 1850억원(연결기준)으로 전년보다 125억원 줄었고, 영업이익은 6억원, 당기순이익은 4억원의 손실을 냈다. 국내 실적은 더 안 좋았다. 매출 1304억원으로 78억원이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4억원, 당기순이익은 37억원의 손실을 냈다.

더휴컴퍼니는 권종열 뱅뱅어패럴 회장의 차남 권성재 대표가 2005년 설립한 회사다. 1997년 뱅뱅어패럴의 유지아이지 사업부에 합류해 2005년 독립했다. 장남 권성윤 씨는 뱅뱅어패럴 사장으로 근무하며 권 회장의 뒤를 잇고 있고, 삼남 권성환 씨는 캐주얼 ‘에드윈’을 전개 중인 헨어스를 운영하고 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더휴컴퍼니, 법정관리]



 ■ 키워드 1 : 더휴컴퍼니
  • 캐주얼 시장 ‘판’이 흔들린다 (上)
    에프알제이(FRJ)와 엠케이트렌드(TBJ, 앤듀, 버커루, NBA 등) 흡수 합병. 케이브랜즈, 겟유즈드와 닉스에 이어 흄 인수. 펠틱스, 팬콧, 플랙, 더휴컴퍼니(유지아이지, 어스앤뎀 등) 법정관리 신청, 잭앤질 사업 중단. 메이저 캐주얼 시장의 판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 잠뱅이 홍보마케팅에 박선영 팀장
    제이앤드제이글로벌(대표 안재영)은 이달 21일부로 ‘잠뱅이’ 홍보마케팅 및 VMD 총괄에 박선영 팀장을 기용. 박 팀장은 더휴컴퍼니, 동일레나운 등을 거쳐 최근에는 평안엘앤씨에서 근무했다....
  • UGIZ, 남주혁과 화보 공개
    더휴컴퍼니(대표 권성재)가 배우 남주혁과 함께 한 베이직 캐주얼 ‘UGIZ’의 SS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따뜻한 햇살이 내려앉은 남주혁의 나날들 ‘주혁의 방’ 컨셉으로 UGIZ 룩을 입은 남자의 취향을 보여준 이번 촬영은 책, 음악, 향기, 식물, 그림과 함께...
더 보기




 ■ 키워드 2 : 법정관리
  • ‘링스’ 목표 궤도 진입했다
    비효율 정리, 신규점 27개 오픈 골프웨어 ‘링스’가 빠르게 정상화 되고 있다. 링스지엔씨(회장 우진석)는 지난 5월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졸업 후 ‘링스’의 상품력 개선과 유통망 확장에 힘을 쏟으면서 올해 목표했던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시켰다. 상품력과...
  • 플랙·팬콧, 법정관리 인가 후 회생 행보 돌입
    컨템포러리 캐주얼 ‘플랙’을 전개 중인 플래시드웨이브코리아와 캐주얼 ‘팬콧’을 전개 중인 브랜드인덱스가 지난달 31일 법원으로부터 법정관리 인가를 나란히 받으면서 향후 행보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사는 인가 시점으로 50일 이내에 주주총회를...
  • 플랙·팬콧 법정관리 인가
    컨템포러리 캐주얼 '플랙'을 전개 중인 플래시드웨이브코리아와 캐주얼 '팬콧'을 전개 중인 브랜드인덱스가 어제 (10월 31일) 법원으로부터 법정관리 인가를 받았다. 지난 2월 법정관리를 신청한지 8개월여 만이다. 양사 채권단은 빠른 시일 내에 법정 관리인을...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캐주얼   
캐주얼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ERDOS
bluemountain
사람들
세진직물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