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8.01.17(수)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캐주얼   

더휴컴퍼니, 11일 법정관리 신청

오경천기자, okc@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더휴컴퍼니(대표 권성재)가 지난 11일 법원에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이달 10일 30억원 규모의 만기 어음을 막지 못하면서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올해 초 권성재 더휴컴퍼니 대표의 부친인 권종열 뱅뱅어패럴 회장이 100억원 규모의 개인 자산을 지원했는데도 불구하고 불어난 부채를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 기준 자본 총계 284억원, 부채 총계 1146억원으로 부채 비율이 404%에 달했다. 부채는 실적 부진으로 전년에 비해 100억원 가까이 늘어났다.

지난해 매출은 1850억원(연결기준)으로 전년보다 125억원 줄었고, 영업이익은 6억원, 당기순이익은 4억원의 손실을 냈다. 국내 실적은 더 안 좋았다. 매출 1304억원으로 78억원이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4억원, 당기순이익은 37억원의 손실을 냈다.

더휴컴퍼니는 권종열 뱅뱅어패럴 회장의 차남 권성재 대표가 2005년 설립한 회사다. 1997년 뱅뱅어패럴의 유지아이지 사업부에 합류해 2005년 독립했다. 장남 권성윤 씨는 뱅뱅어패럴 사장으로 근무하며 권 회장의 뒤를 잇고 있고, 삼남 권성환 씨는 캐주얼 ‘에드윈’을 전개 중인 헨어스를 운영하고 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더휴컴퍼니, 법정관리]



 ■ 키워드 1 : 더휴컴퍼니
  • 유력 캐주얼 연이은 중단 소식에 ‘술렁’
    향후 코스메틱&엔터테인먼트로 주력 사업이 교체될 전망이다. ‘어드바이저리’는 올 상반기 중 오프라인 매장을 모두 철수한다. 더휴컴퍼니(대표 권성재)는 지난해 하반기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현재 인가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어드바이저리’ 전개 중단 선언에...
  • 어패럴뉴스 선정 2017 패션 유통 HOT ISSUE
    한섬의 SK네트웍스 패션 부문 인수 소식이 전해지는 등 패션 업계의 합종연횡이 계속됐다. 올해는 브랜드인덱스와 플래시드웨이브코리아, 더휴컴퍼니 등 캐주얼 업체들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등 구조조정 국면이 지속됐다. 7. 이슈 장악한 스포츠웨어올 한해 패션가...
  • 캐주얼 시장 ‘판’이 흔들린다 (上)
    에프알제이(FRJ)와 엠케이트렌드(TBJ, 앤듀, 버커루, NBA 등) 흡수 합병. 케이브랜즈, 겟유즈드와 닉스에 이어 흄 인수. 펠틱스, 팬콧, 플랙, 더휴컴퍼니(유지아이지, 어스앤뎀 등) 법정관리 신청, 잭앤질 사업 중단. 메이저 캐주얼 시장의 판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더 보기




 ■ 키워드 2 : 법정관리
  • 유력 캐주얼 연이은 중단 소식에 ‘술렁’
    사업이 교체될 전망이다. ‘어드바이저리’는 올 상반기 중 오프라인 매장을 모두 철수한다. 더휴컴퍼니(대표 권성재)는 지난해 하반기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현재 인가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어드바이저리’ 전개 중단 선언에 이어 ‘어스앤뎀’과 ‘유지아이지’도...
  • 스튜디오 톰보이·보브, 매출 1천억 돌파
    동안 꾸준히 성장하며 국내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만들어 가고 있기 때문이다. 1977년 시작된 ‘톰보이’는 두 번의 주인이 바뀌고 결국 법정관리에 들어갔다가 2011년 신세계인터내셔날을 만나 스튜디오 톰보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고 화려하게 부활했다. 수준 높은...
  • 2017 베스트 브랜드 - 골프웨어
    시장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올해 사업을 새롭게 시작한 ‘링스’가 내년 가장 기대되는 브랜드로 선정됐다. 링스지엔씨는 지난 5월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졸업 후 상품력 개선과 유통망 확장에 힘을 쏟으면서 ‘링스’를 올해 목표했던 궤도에 성공적으로...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캐주얼   
캐주얼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ERDOS
LA MODA ITALIANA
ACCESS
bluemountain
sewonatos
사람들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