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캐주얼   

더휴컴퍼니, 11일 법정관리 신청

오경천기자, okc@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더휴컴퍼니(대표 권성재)가 지난 11일 법원에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이달 10일 30억원 규모의 만기 어음을 막지 못하면서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올해 초 권성재 더휴컴퍼니 대표의 부친인 권종열 뱅뱅어패럴 회장이 100억원 규모의 개인 자산을 지원했는데도 불구하고 불어난 부채를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 기준 자본 총계 284억원, 부채 총계 1146억원으로 부채 비율이 404%에 달했다. 부채는 실적 부진으로 전년에 비해 100억원 가까이 늘어났다.

지난해 매출은 1850억원(연결기준)으로 전년보다 125억원 줄었고, 영업이익은 6억원, 당기순이익은 4억원의 손실을 냈다. 국내 실적은 더 안 좋았다. 매출 1304억원으로 78억원이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4억원, 당기순이익은 37억원의 손실을 냈다.

더휴컴퍼니는 권종열 뱅뱅어패럴 회장의 차남 권성재 대표가 2005년 설립한 회사다. 1997년 뱅뱅어패럴의 유지아이지 사업부에 합류해 2005년 독립했다. 장남 권성윤 씨는 뱅뱅어패럴 사장으로 근무하며 권 회장의 뒤를 잇고 있고, 삼남 권성환 씨는 캐주얼 ‘에드윈’을 전개 중인 헨어스를 운영하고 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더휴컴퍼니, 법정관리]



 ■ 키워드 1 : 더휴컴퍼니
  • ‘어드바이저리’ 피더블유디에서 새출발
    착수했다.‘어드바이저리’는 미국 태생의 힙합 스트리트 웨어로 개성 강한 컨셉과 화려한 로고플레이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전개사 더휴컴퍼니의 수익성 악화로 사업 중단 위기를 면치 못했다. 따라서 피더블유디는 ‘어드바이저리’를...
  • 15개 캐주얼 업체, 작년 실적 ‘선방’
    매출을 기록했다. 앤듀, 버커루 NBA 3개 브랜드의 매출은 줄었지만 2016년 7월 런칭한 LPGA 골프 웨어가 순조롭게 안착한 것이 주효했다. 더휴컴퍼니는 악화되는 실적 부진을 면치 못하고 지난해 말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다. 지난해 매출액이 17.6% 감소 한...
  • 캐주얼 업계 홈쇼핑 채널 키운다
    2010년 시작해 2013~2014년 ‘뱅뱅’의 홈쇼핑 매출은 연간 1천억 원 대로 올라섰다. 전체 매출의 삼분의 일 수준으로 커진 것이다. 이어 더휴컴퍼니가 3년 전 ‘보니알렉스’를 비롯해 자사 캐주얼 브랜드로 연간 500억 매출을 올리면서 그 뒤를 이었다. 최근에는...
더 보기




 ■ 키워드 2 : 법정관리
  • 신규 유·아동복, 초반 성적 ‘양호’
    운영 중이며, 내년에는 백화점 중심으로 매장을 추가해 45개점 120억 원대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엔에프엘 키즈’는 지난해 11월 법정관리가 종료된 참존글로벌워크의 신규 스포츠 아동복브랜드다. 이 회사는 스포츠 아동복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최근 추세를...
  • ‘엔에프엘키즈’ 새로운 스포츠 아동복 시장 개척한다
    비해 인지도가 낮지만, 전세계 스포츠 프로리그 일일 평균 최다관중을 동원할 만큼 많은 팬을 보유한 미국의 국민 스포츠다. 지난해 11월 법정관리를 마친 참존글로벌워크는 올 초 라이선스 계약 체결을 마친 후부터 브랜드 런칭을 준비, 이달부터 본격적인 영업에...
  • ‘플랙’ 총괄에 김영윤 상무
    GV2 출신으로 네티션닷컴을 거쳐 2004년부터 14년간 한세엠케이에서 근무했다. 최근에는 ‘버커루’ 사업본부장으로 활동했다. 플래시드웨이브코리아는 지난 6월 국내 펀드회사 글로리어스홀딩스가 인수했으며 이달 말 법정관리에서 졸업, 새로운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캐주얼   
캐주얼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RANKEY
ERDOS
fashiontokyo
STIU
the378
crema
LICENTIA
Blue Mountain
pnpcom
세원ATOS
baggallini
ARIO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